문 대통령

문 대통령, 남북통일 국제 지지 집회…
북한은 1994년 3월 북한의 비확산조약(NPT) 탈퇴를 설득하기 위해 실무회담 중 한 관리가 남한을 선동적인 발언으로 위협하면서 국제적 관심의 중심에 서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토토사이트 이 관계자는 한국 언론에 “서울이 가깝고 전쟁이 나면 불바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 이후로 북한이 핵 야망을 가지고 나아가는 것을 막고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협상 테이블로

되돌리기 위해 양자 및 다자 차원에서 수많은 외교적 노력이 시작되었습니다.more news

처음에는 외교적 이정표로 여겨졌던 몇 가지 주목할만한 합의가 있었지만(승리는 아니더라도) 이후 계속된

북한의 도발은 그 유산을 무색하게 했습니다.

워싱턴 D.C.에 기반을 둔 세계평화재단(Global Peace Foundation)의 창립자이자 회장인 문현진 프레스턴(

Preston Moon)은 이러한 정부 주도의 하향식 접근 방식에 회의적입니다.

그는 북한을 견제하려는 정부 차원의 노력은 실패할 수밖에 없으며, 남북한의 매우 다른 시스템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이 발언은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당신은 민주적인 한국을 가지고 있습니다. 단임 5년 대통령입니다.

당신은 초당파적인 좌파와 우파를 가지고 있습니다. 좌파와 우파 정부 사이에는 일관성이 없습니다.

문 대통령

그들은 북한과 완전히 다르게 관여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토요일 서울 페어몬트 앰배서더 호텔에서 코리아타임즈와의 인터뷰.

“그것이 회담이 아무데도 가지 못한 이유 중 하나입니다.”

문 대통령은 독재자가 이끄는 북한과의 대화에서 민주적인 한국이 취약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실은 북한이 세대 간 독재 정권이다. 김정은에게는 시간이 있다”고 말했다.

“남한이 북한과 뭔가 협상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한국이 더 많은 것을 포기하게 될 것입니다.”
그는 통일교로 더 잘 알려진 세계기독교통일성령협회의 창시자인 고 문순명 목사(1920~2012)의 셋째 아들이다.

그런 국제적으로 알려진 사람의 아들이 어땠는지 묻는 질문에 젊은 문 대통령은 어렸을 때 기대와 박해라는 두 가지 모두를 가지고 사는 법을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971년 가족을 미국으로 옮겼다.

1970년대 뉴욕에서 자랄 때 젊은 문 대통령은 한국인은 고사하고 동양인이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게다가 문 목사라는 논란이 많은 사람의 아들이다.

어린 나이에 핍박, 편견, 그런 것들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 깨달았다”고 아버지가 겪었던 일을 언급했다. 1970년대 말과 1980년대 초 미국에서 이러한 박해가 있었다.

그의 아버지는 철저한 반공주의자였으며 남북한의 통일을 위해 운동했다. 그는 1991년 11월 30일부터 일주일간의 방북 중 함경북도 김일성 자택에서 김일성 전 주석을 만났다.

故 문 대통령은 2009년 발간한 회고록에서 김정은과의 첫 대면을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회고록에서 “나는 확고한 반공주의자였고 그는 공산국가의 지도자였다.

그러나 우리의 사상이나 종교는 중요하지 않았다. 우리는 몇 년 동안 헤어졌다가 다시 만난 형제와 같다”고 회고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