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연구에서

우한 연구에서 회복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최대 10%가 나중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의사들이 말합니다
코로나19에서 회복된 환자의 약 3~10%가 병원에서 퇴원한 후 다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우한의 의사들이 발견했다.

우한 연구에서

티엠 직원 구합니다 전 세계의 연구원들은 회복된 환자가 여전히 질병을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는지, 질병에 대한 면역을 제공하는 항체를 개발했는지 여부를 확인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질병이 처음 확인된 도시의 통지병원 의사들은 국영 CCTV에 가족들의 면밀한 관찰과 실험실 검사 결과 회복된 환자들이 회복 후 감염되었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more news

상대적으로 작은 표본 크기에도 불구하고 Tongji 병원 연구는 현재 중국에서 새로운 확인 사례보다 회복된

환자가 훨씬 더 많기 때문에 특히 관련이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처음 발병한 중국 본토에서는 감염 환자의 90% 이상이 퇴원했으며 약 4,300명의 확인된 환자가

여전히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나라는 최소 81,000명의 사례와 3,2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보고했지만 새로운 사례의 대부분은 해외에서

유입되었습니다.

Tongji 병원의 회장인 Wang Wei는 CCTV의 프라임 타임 프로그램에 그들이 연구한 147명의 회복된 환자 중

5명(3%가 조금 넘는)만이 회복 후 핵산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민일보와 제휴한 건강 뉴스 매체 ‘라이프 타임즈’는 이번 주 우한의 검역 시설에서 완치된 환자의

약 5~10%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전 보고서에서는 회복 후 환자가 양성 반응을 보인 사례도 강조하고 있으며, 그중 하나는 ‘라이프 타임즈’에서

일요일에 우한에 거주하는 세 가족에 관한 것으로, 모두 다시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우한 연구에서

이러한 사건은 회복된 환자 중 일부에서 바이러스의 흔적을 검출하는 데 핵산 검사가 신뢰할 수 없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또한 테스트 키트의 감도와 안정성, 환자 샘플의 수집 및 취급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왕 씨는 자신의 병원에서 다시 양성 반응을 보인 5명의 환자는 증상이 없었고 가족이나 밀접 접촉한 사람도

감염되지 않았다고 CCTV에 말했다.

그는 회복된 환자가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을 때 다른 사람들에게 전염될 수 있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왕 박사는 “지금까지 그들이 전염성이 있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유사한 환자를 감시한 결과 병원에서 퇴원한

지 한 달 만에 약 80~90%의 혈액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흔적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병원에서 온 15명의 다른 샘플 그룹도 가족 구성원을 감염시키지 않은 유사한 경향을 확인했습니다.

Wang은 “이것은 단지 작은 샘플일 뿐이며 초기 발견의 유효성을 보장하기에 충분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의 질병 감시 및 예방 작업을 안내하려면 대규모 역학 연구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그는 완치된 환자들이 퇴원 후 2주 동안 격리 상태를 유지해야 확인을 위해 다시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