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비극, 행운으로 얼룩진 오키나

전쟁, 비극, 행운으로 얼룩진 오키나와의 격동의 삶
SAU PAULO–Kinjo Shigeko는 지난 60년 동안 그녀의 오른손에 일어난 일에 대해 가족에게 거짓말을 했습니다.

이 대도시의 빌라 카라오(Vila Carrao) 지역에 거주하는 오키나와 출신의 86세 일본 여성은 그 손에 엄지와 새끼손가락만 있고 나머지는 손상되어 일부 또는 전체가 없습니다.

전쟁

오피사이트 아이들과 손자들이 어떻게 된 일인지 묻자 그녀의 평소 대답은 “식칼을 가지고 놀다가 실수로 잘라 버렸다.”였다.more news

그러나 그녀가 격동의 삶을 보냈던 곳 중 하나인 사이판에서 태평양 전쟁 중 폭발로 그녀의 손가락을 잃은 것은 그녀가 지금 공유하고 있는 이야기입니다.

Kinjo는 1920년에서 1945년까지 일본의 위임된 영토인 이 섬에서 오키나와인 부모에게서 태어났습니다.

전쟁

1940년까지 약 75,000명의 오키나와 사람들이 페루와 브라질을 포함한 해외 국가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 위해 태평양을 건너왔습니다. 그녀의 가족은 사이판에 정착한 수많은 오키나와 이민자들 중 하나였습니다.

그러나 태평양 전쟁이 발발한 후 일본 정착민들은 깊은 비극에 빠졌습니다. 1944년 6월, 일본의 전쟁 패배가 불가피해 보이기 시작했을 때, 그녀와 다른 7명의 가족은 유혈 전투를 피하기 위해 섬 건너편으로 도망쳤습니다. 킨조는 그때 겨우 9살이었다.

낮에 숨어 있다가 어두워지면 물과 먹을 것을 찾으러 나왔다.

어느 날 일본군 병사가 피난처가 있는 동굴에 찾아왔다. 4개월 된 여동생이 울음을 터뜨리자 군인은 부모에게 아기를 죽이라고 명령했습니다.

“우리를. 아기가 계속 울면 군대가 우리를 발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녀를 목 졸라 죽여라.”

그녀의 가족은 동굴에서 쫓겨났고 군인은 음식과 물을 가져갔습니다.

미군의 폭탄이 쏟아지자 그들은 또 다른 동굴을 찾아 헤매며 밤 하늘을 거의 대낮처럼 환하게 비췄다. 해군의 폭격이 뒤따랐다.

포탄 중 하나가 근처에 떨어졌고 파편은 어머니가 등에 업고 있던 여동생의 머리를 강타했습니다. 유아는 즉시 사망했습니다.

킨조의 어머니는 피 묻은 몸을 나무 밑에 두며 딸을 두고 온 것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그들은 그럭저럭 일본 군인이 외부에서 그에게 물을 구하라는 말을 들었을 때만 다른 동굴을 찾았습니다.

Kinjo가 어머니와 함께 수풀 사이를 걷고 있을 때 갑자기 매우 뜨거운 것이 발에 닿아 허벅지를 뚫고 오른손에서 세 손가락이 날아갔습니다. 그들은 물을 찾지 못하여 동굴로 돌아갔다.

그녀의 피에 흠뻑 젖은 오른손을 보았을 때 군인은 물을 가져오지 않았다고 그들을 탓하지 않았습니다.

대학살에서 탈출한 며칠 후, 그녀의 아버지는 가족들에게 이제 스스로 목숨을 끊음으로써 불행을 끝내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사이판의 많은 일본인들은 미군에게 포로가 되는 수치심을 피하기 위해 높은 절벽에서 바다로 뛰어내려 추락사하거나 익사했다.

그들이 해변에 도착했을 때, Kinjo는 긴 머리를 한 여성이 물에 흔들리는 것을 포함하여 많은 시체가 바다에 떠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순간에 그녀의 아버지가 마음을 바꾸면서 그들의 목숨은 구해졌습니다.

그 이후로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 기억은 명확하지 않지만 다음으로 기억나는 것은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미군 병사들을 본 것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