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북한의 지도자 김 – 북과

트럼프는 북한 지도자를 만나다

트럼프는 북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계속 접촉하고 있다고 측근들에게 말했다고 새 책의 저자가 밝혔다.

매기 하버만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 연락하고 지낸다고 밝힌 유일한 외국 지도자 김 위원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그는 이 같은 주장은 사실로 입증될 수 없으며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2018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편지를 주고받은 뒤 “사랑에 빠졌다”고 말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그들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상을 성사시키는데 실패했다.

전직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통신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때문에 국제적으로 고립되어
있는 점을 감안할 때 매우 이례적인 일일 것이다.

뉴욕타임스(NYT)의 하버만 기자는 CNN에 “우리가 아는 바와 같이 [트럼프 대통령은] 이 관계에
강박관념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 폭로는 트럼프에 관한 그녀의 다음 책인 신뢰의 사나이에서 찾을 수 있다.

트럼프는

그는 “그가 말하는 것과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이 항상 일치하지는 않지만, 김정은과 모종의 서신이나 토론을 유지해왔다고 사람들에게 말해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억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김 위원장과 두 차례 정상회담을 가졌다. 그 나라는 유엔 결의안을 위반하여 탄도 미사일 실험을 계속하고 있다.

김정은은 무엇을 원하는가.
맥락: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미사일 및 핵 프로그램
대통령기록보존을 관리하는 국가기록원이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회수해 온 문서 15상자에 담긴 문서 중에는 김 위원장의 서신이 포함돼 있었다.

이 서류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날 때 이 기관에 넘겨졌어야 했지만, 대신 플로리다에 있는 그의 관저로 옮겨졌다.